過分水嶺과분수령 / 분수령에서 / 溫庭筠온정균

溪水無情似有情[계수무정사유정]   무정한 계곡물도 정이 있는 듯

入山三日得同行[입산삼일득동행]   산에 들어 사흘을 함께 걸었네

嶺頭便是分頭處[영두편시분두처]   잿마루란 본디가 헤어지는 곳

惜別潺湲一夜聲[석별잔원일야성]   아쉬운 이별에 밤새 우는 소리

<過分水嶺과분수령 / 溫庭筠온정균>


  • 便是변시 : 다른 것이 없이 곧. 다른 것이 아니라 곧.
  • 分頭분두 : 일을 나누어 하다. 제각기. 각각. 따로따로. 분담하여. 가르마를 탄 머리.
  • 潺湲잔원 : 물이 천천히 흐르는 모양. 눈물이 흘러내리는 모양.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