送淵師歸徑山송연사귀경산 / 경산 가는 스승님을 전송하며 / 蘇軾소식

我昔嘗爲徑山客[아석상위경산객]   나 예전에 경산에 잠시 머문 적이 있어

至今詩筆餘山色[지금시필여산색]   지금도 시를 쓰면 산 빛 아직 감도는데

師住此山三十年[사주차산삼십년]   스승은 이 산 중에 삼십 년을 사셨으니

妙語應須得山骨[묘어응수득산골]   스승님 깊은 말씀 산의 뼈가 들어 있네

<送淵師歸徑山송연사귀경산 / 蘇軾소식>


  • 徑山경산 : 중국 절강성 여항현 서북쪽에 있는 산. 불교의 선문도장이 있는 곳.
  • 妙語묘어 : 묘한 말. 명언. 재치 있는 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