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슬식체三蝨食彘, 공생공존 <한비자>

이 세 마리가 돼지 피를 빨아 먹으며 다투고 있었는데 다른 한 마리의 이가 지나가다 말했다.

“무엇을 가지고 다투고 있는 것인가?”

세 마리의 이가 입을 모아 말했다.

“우리는 살 찐 돼지의 맛있는 부위를 차지하기 위해 다투고 있다.”

그러자 뒤에 나타난 이가 말했다.

“너희는 머지않아 제사 때가 되면 띠풀을 깔고 불을 피워 돼지를 굽게 되는 것을 모르고 있는가? 그렇게 되면 돼지는 물론 우리도 모두 불에 타 죽게 될 것이다.”

그 말을 듣고 세 마리의 이는 다툼을 멈추고 힘을 모아 돼지의 피를 빨기 시작했다.

그래서 돼지는 비쩍 마르게 되었고 사람들은 마른 돼지로는 제사를 올릴 수 없다 하여 잡지 않았다

<한비자 제23편 설림(하)>


三蝨食彘相與訟, 一蝨過之, 曰:「訟者奚說?」 三蝨曰:「爭肥饒之地.」 一蝨曰:「若亦不患臘之至而茅之燥耳, 若又奚患?」 於是乃相與聚嘬其身而食之. 彘臞, 人乃弗殺.

<韓非子 第23篇 說林(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