過而不留 지나는 바람처럼 <소창유기>

귀로 듣기를

세찬 바람이 계곡을 울려도

지나면 소리를 남기지 않듯 하면

옳고 그름이 모두 사라진다.

마음가짐을

밝은 달빛이 연못에 스며도

허허로이 집착하지 않듯 하면

사물과 나를 함께 잊을 수 있다.


耳根似飆谷投響,  過而不留,  則是非俱謝.
이근사표곡투향,  과이불류,  즉시비구사.
心境如月池浸色,  空而不着,  則物我兩忘.
심경여월지침색,  공이불착,  즉물아양망.

<菜根譚채근담/小窓幽記소창유기>


  • 耳根이근 : 오근(五根)의 하나. 청각 기관인 귀를 이르는 말이다. 육근(六根)의 하나이기도 하다.
  • 오근五根 : 외부 세계를 인식하는 다섯 가지 감각 기관. 곧, 안근(眼根), 이근(耳根), 비근(鼻根), 설근(舌根), 신근(身根)을 말한다. 불가에서(佛家)에서 번뇌를 누르고 성도(聖道)로 이끄는 다섯 가지 근원. 곧, 신근(信根), 정진근(精進根), 염근(念根), 정근(定根), 혜근(慧根)을 말한다.
  • 육근六根 : 불가에서(佛家)에서 육경(六境)을 인식하고 판단하기 위한 능력이 있는 기관. 눈, 귀, 코, 혀, 몸, 뜻을 이른다.
  • 육경六境 : 눈(眼根)의 대상인 색(色境), 귀(耳根)의 대상인 소리(聲境), 코(鼻根)의 대상인 냄새(香境), 혀(舌根)의 대상인 맛(味境), 몸(身根)의 대상인 감촉(觸境), 의지(意根)의 대상인 법(法境)을 합하여 말하는 것이다.
  • 是非시비 : 시(是)와 비(非). 잘잘못. 옳으니 그르니 하는 말다툼.
  • 心境심경 : 마음의 상태 또는 마음의 경지를 나타낸다. 예를 들어 한가한 마음과 무위의 심경, 넉넉하고 한가한 심경, 일 있을 때에 일 없을 때의 심경 등 마음의 상태를 나타낸다.
  • 物我물아 : 바깥의 사물과 자아(自我). 객관(客觀)과 주관(主觀). 물질계와 정신계. 바깥 사물(事物)과 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