有生之樂유생지락 虛生之憂허생지우 <채근담>

하늘과 땅은 영원하지만

이 몸은 두 번 다시 얻을 수 없네.

인생은 단지 백년의 세월

그 날들은 너무 쉽게 지나 버리네.

다행히 그 사이를 살고 있나니

삶이 즐거움도 알아야 하고

헛살지나 않을까 근심도 품어야 하네.


天地有萬古,  此身不再得.
천지유만고,  차신부재득.
人生只百年,  此日最易過.  幸生其間者,
인생지백년,  차일최이과.  행생기간자,
不可不知有生之樂,  亦不可不懷虛生之憂.
불가부지유생지락,  역불가불회허생지우.

<菜根譚채근담>


  • 萬古만고 : 썩 먼 옛적. 오랜 세월 동안. 세상에 비길 데가 없음. 오랜 세월을 통해 변함이나 유례가 없음.
  • 有生유생 : 목숨이 살아 있음. 태어나다. 생명을 갖다. 살아 있다. 생명(生命)이 있는 것.
  • 虛生허생 : 허무한 생활. 덧없는 삶. 평소에 아무 일 없이 인생을 허비하며 사는 인생.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