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욕이불가오[可欲而不可惡]~가욕지위선[可欲之謂善]~가용부[賈勇夫]

가욕[可欲]  누구나 좋아할 만한 선인(善人) 또는 선사(善士)를 가리킨다. 맹자(孟子) 진심 하(盡心下)에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사람을 선인이라 하고, 자기 몸에 선을 소유한 것을 신인이라 하고, 선을 충실히 보유한 것을 미인이라 하고, 충실하여 빛남이 있는 것을 대인이라 하고, 대인이면서 저절로 화한 것을 성인이라 하고, 성인이어서 측량할 수 없는 것을 신인이라 한다.[可欲之謂善 有諸己之謂信 充實之謂美 充實而有光輝之謂大 大而化之之謂聖 聖而不可知之之謂神]”고 하였다.

가욕관[嘉峪關]  감숙성(甘肅省) 주천현(酒泉縣) 가욕산(嘉峪山)의 서쪽에 있던 관명(關名)으로 명(明) 나라 초기에 설치한 것인데, 서역(西域)에서 입공(入貢)할 때는 반드시 이 관을 통해서 왔다.

가욕이불가오[可欲而不可惡]  맹자(孟子) 진심 하(盡心下)에 “가욕스러움을 선인(善人)이라 이른다.[可欲之謂善]”라고 하였는데, 그 주(註)에서 “그 사람됨이 가증스럽지 않고 가욕스러우면 선인이라 이를 만하다.[其爲人也可欲而不可惡 則可謂善人矣]”라고 하였다.

가욕지위선[可欲之謂善]  맹자(孟子) 진심 하(盡心下)에, 호생불해(浩生不害)가 맹자의 제자 악정자(樂正子)의 사람됨을 묻자 맹자가 선인(善人)이며 신인(信人)이라고 답하며 “사람들이 누구나 하고 싶어 하는 것을 선(善)이라 하고, 선을 자기 속에 지속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을 신(信)이라 하고, 선이 몸속에 가득 차 있는 것을 미(美)라 하고, 가득 차서 빛을 발하는 것을 대(大)라 하고, 대의 상태에서 한 단계 더 변화한 것을 성(聖)이라 하고, 성의 오묘한 상태를 사람들이 파악할 수 없는 것을 신(神)이라 한다.[可欲之謂善 有諸己之謂信 充實之謂美 充實而有光輝之謂大 大而化之之謂聖 聖而不可知之之謂神]” 하였다.

가욕지위선[可欲之謂善]  맹자(孟子) 진심 하(盡心下)에 “누구나 닮고 싶어 하는 사람을 선인(善人)이라 한다.[可欲之謂善]”라는 말이 나오는데, 집주에 “천하의 이치가, 선한 자는 반드시 좋아하여 따르고 싶어 하고 악한 자는 반드시 미워하니, 그 사람됨이 따르고 싶어 하고 미워하지 않는다면 선인이라 할 만하다.”라고 하였다.

가용[賈勇]  춘추 시대 때 제(齊) 나라의 고고(高固)가 진(晉) 나라의 군진(軍陣)으로 돌입하여 큰 돌로 진 나라 군사를 거꾸러뜨려 사로잡고, 근처에 있는 뽕나무를 뿌리째 뽑아 가지고 돌아오면서 제 나라 군사들을 보고 말하기를 “용기가 필요하다면 나의 남은 용기를 사 가라.”라고 하였다. <春秋左傳 成公 2年>

가용부[賈勇夫]  춘추 시대 제(齊) 나라 사람 고고(高固)가 진(晉) 나라 군대 속으로 돌진하여 위세를 떨치고 돌아와서는 “용맹을 떨치고 싶은 사람이 있거든 나에게 남아 있는 용기를 사 가라.[欲勇者 買余餘勇]”라고 외쳤던 고사가 전한다. <左傳 成公 2年>

가용불녕[家用不寧]  홍범(洪範)에 “세·월·일에 때가 바뀜이 없으면 백곡이 풍성하고, 다스려짐이 밝아지고, 준걸스런 백성들이 드러나고, 집이 편안해질 것이다. 일·월·세에 때가 바뀌면 백곡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다스려짐이 어두워 밝지 못하고, 준걸스런 백성들이 미천해지고, 집이 편안하지 못할 것이다.[歲月日 時無易 百穀用成 乂用明 俊民用章 家用平康 日月歲 時旣易 百穀用不成 乂用昏不明 俊民用微 家用不寧]”라고 하였다.

가용불수[賈用不售]  시경(詩經) 패풍(邶風) 곡풍(谷風)에 “이미 나의 덕을 물리치니, 마치 장사꾼이 물건 팔리지 않는 것과 같구나.[旣阻我德 賈用不售]” 하였다.

가용어천하 부족이용천하[可用於天下 不足以用天下]  천하에 쓰일 수는 있을지언정 천하를 부리기에는 부족하다. 用은 사역(使役)의 뜻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