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보력갈[夸父力竭]~과보축일[夸父逐日]~과보하장[夸父荷杖]

과보[夸父]  과보(夸父)는 전설에 나오는 거인으로, 태양을 쫓아가다가 목이 마르자 하수(河水)와 위수(渭水)의 물을 마시고 그것도 부족하여 북쪽으로 대택(大澤)에 가서 들이켰는데, 급기야는 갈증이 나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었다고 한다. <山海經 海外北經>

과보[夸父]  신화 속에 나오는 인물로, 걸음이 아주 빠른 사람이다. 옛날에 과보가 제 자신의 역량을 헤아리지 못하고 해를 쫓아가고자 하여, 우곡(隅谷)까지 쫓아갔는데, 목이 말랐다. 이에 하수(河水)와 위수(渭水)의 물을 들이켰으나 물이 부족하였으므로, 다시 대택(大澤)의 물을 마시려고 하였는데, 미처 도착하기도 전에 중도에서 목이 말라 죽었다 한다. <列子 湯問>

과보[夸父]  신화 전설 속의 인물, 혹은 부족의 명칭이라고도 한다. 산해경(山海經)과 회남자(淮南子)에 과보국(夸父國)에 관한 기록이 보이는데, 그 나라의 사람들은 모두 거인이다.

과보갈[夸父渴]  과보는 고대 신화의 인물이다. 과보가 태양을 쫓아가다가 목이 말라서 하수(河水)와 위수(渭水)의 물을 먹고, 다시 북쪽의 대택(大澤)을 먹으려고 하였으나 도착하기 전에 목이 말라 죽었다. 그가 버린 지팡이가 살아서 등림(鄧林)의 숲이 되었다. <山海經 海外北經>

과보력갈[夸父力竭]  과보(夸父)가 태양을 쫓아가다가 목이 마르자 하수(河水)와 위수(渭水)의 물을 마시고 그것도 부족하여 북쪽으로 대택(大澤)에 가서 들이켰는데, 급기야는 갈증이 나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었다는 신화가 전해 온다. <列子 湯問>

과보추일[夸父追日]  자기의 역량(力量)을 모르고 큰일을 계획함을 이르는 말이다. <列子>

과보축일[夸父逐日]  과보(夸父)는 전설상의 인물이다. 열자(列子) 탕문(湯問)에 “과보가 제 힘을 헤아리지 않고 태양 그림자를 따라잡으려고 우곡의 즈음까지 쫓아갔다가, 목이 말라 물을 마시고파서 하수와 위수로 달려가 물을 마시고, 하수와 위수도 부족하여 장차 북쪽으로 달려가 대택에 가서 마시려다가 대택에 미처 못 가서 도중에 목이 말라 죽고 말았다.[夸父不量力 欲追日影 逐之於隅谷之際 渴欲得飮 赴飮河渭 河渭不足 將走北飮大澤 未至 道渴而死]”라고 하였다.

과보축일[夸父逐日]  과보는 고대 전설상의 인물이다. 태양을 잡으러 따라가다가, 8일 만에 목이 말라 하수(河水)와 위수(渭水)에서 물을 다 마시고, 그것으로 부족하여 북쪽 대택(大澤)으로 물을 마시러 가다가 도착하기 전에 죽었다. 그때 그가 짚고 간 지팡이에 싹이 나서 등림(鄧林)이 되었다고 한다.<山海經 海外 北經>

과보축일[夸父逐日]  과보는 명계(冥界)의 신 후토(后土)의 후예로, 거인이었다. 그는 북방 황야의 성도(成都) 재천산(載天山) 위에 사는데, 귀에는 누런 뱀 두 마리를 걸고, 손에도 누런 뱀 두 마리를 쥐고 다녔다. 과보는 큰 걸음을 내딛어서 타는 듯 붉은 태양을 뒤쫓아갔는데, 태양이 산으로 지는 우곡(禺谷)에서 마침내 태양을 따라잡았다. 그러나 이 때, 그는 참기 힘든 갈증을 느끼고 곧장 달려가서 황하(黃河)와 위하(渭河)의 물을 마셨다. 강물을 다 마셔버린 후에도 그는 여전히 갈증을 참을 수 없어 즉시 다시 북방의 큰 호수를 향해 달렸다. 그러나 그는 그곳까지 가지 못한 채 목이 말라 죽고 말았다. 과보가 죽을 때 그의 지팡이를 버리자 이 지팡이는 갑자기 변해 푸른 나뭇잎에 과실이 주렁주렁한 복숭아숲을 이뤘다. 과보가 해를 쫓는 이 신화는 산해경의 해외북경(海外北經)과 대황북경(大荒北經)에 보인다.

과보하장[夸父荷杖]  과보는 사람 이름이다. 산해경(山海經) 해외 북경(海外 北經)에 “과보가 해를 쫓아가다가 8일 만에 목이 말라 하위(河渭)에서 물을 먹고 부족하여 북쪽 대택(大澤)으로 물을 마시러 가다가 이르지 못하고 죽었는데, 그가 짚고 간 지팡이가 화해서 등림(鄧林)이 되었다.”라고 하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