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배 생각 / 안상학

뻔질나게 돌아다니며

외박을 밥 먹듯 하던 젊은 날

어쩌다 집에 가면

씻어도 씻어도 가시지 않는 아배 발고랑내 나는 밥상머리에 앉아

저녁을 먹는 중에도 아배는 아무렇지 않다는 듯

– 니, 오늘 외박하냐?

– 아뇨, 오늘은 집에서 잘 건데요.

– 그케, 니가 집에서 자는 게 외박 아이라?

집을 자주 비우던 내가

어느 노을 좋은 저녁에 또 집을 나서자

퇴근길에 마주친 아배는

자전거를 한 발로 받쳐 선 채 짐짓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 야야, 어디 가노?

– 예……. 바람 좀 쐬려고요.

– 왜, 집에는 바람이 안 불다?

그런 아배도 오래 전에 집을 나서 저기 가신 뒤로는 감감 무소식이다.

– 안상학 –

「문학과 경계」 2005년 여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