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다즉민요[官多則民擾]~관단마[款段馬]~관단하택[款段下澤]

관노[官奴]  관아의 사내 종을 말한다.

관능관[觀能觀]  소관(所觀)과 능관. 소는 피동으로, 능은 능동으로 동작하는 것. 관은 마음으로 진리를 관하는 것이다.

관다[官茶]  관부(官府)에서 전매하는 차이다.

관다즉민요[官多則民擾]  관리가 많으면 백성들이 이들 때문에 소요함을 이른다. <通鑑節要>

관단[欵段]  원래는 말이 느릿느릿 걷는 모양을 가리키는데, 더 나아가 말 자체를 가리키기도 한다.

관단마[款段馬]  관단은 말의 걸음이 느릿느릿한 것을 이른 말로, 전하여 둔한 말, 성질이 본디 느려서 아주 천천히 걷는 말을 가리킨다.

관단마[款段馬]  걸음이 느릿느릿한 작은 말을 가리킨다. 소식(蘇軾)의 호아(虎兒) 시에 “늙은 토끼는 스스로 달 속의 물건이라 하여, 빠른 말을 타지 않고 두꺼비만 타는지라, 두꺼비는 기어만 가고 달리질 못하기에, 백발에 이르도록 청삼을 입게 하였네.[老兎自謂月中物 不騎快馬騎蟾蜍 蟾蜍爬沙不肯行 坐令靑衫垂白鬚]”라고 한 데서 온 말로, 즉 빨리 출세하지 못한 것을 비유한 말이다.

관단마[款段馬]  느린 말이다. 후한(後漢) 마원(馬援)이 관속(官屬)에게 말하기를 “내가 강개(慷慨)하여 뜻이 큰 것을 보고 나의 종제(從弟) 소유(少游)가 ‘선비가 한 세상을 살면서 의식(衣食)이 족하고 하택거(下澤車)를 타고 관단마(款段馬)를 몰면서 군의 하급 관리가 되어 조상의 선영(先塋)이나 지키면서 향리 사람들에게 선인(善人)이라 불리면 그만이니, 그 나머지를 구하면 스스로 괴로울 뿐입니다’라고 하더라.”라고 하였다. <後漢書 24卷 馬援列傳>

관단마[款段馬]  걸음이 느린 말, 또는 조그마한 말을 뜻한다. 후한서(後漢書)에 “관단마와 하택거(下澤車)를 타다.”라 하였고, 주(註)에 ‘관(款)은 느리다는 뜻’이라 하였다.

관단하택[款段下澤]  관단은 병들고 약한 마필(馬疋)을 이르며, 하택은 허술한 수레를 이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