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九老]~구로[劬勞]~구로[鷗鷺]~구로[龜老]~구로[匶路]

구로[九老]  구로(九老)는 당(唐) 나라 백거이(白居易) 등 아홉 노인이 낙양(洛陽)에서 결성한 구로회(九老會)라는 시사(詩社)이다.

구로[九老]  시문(詩文)에 뛰어난 옛 친구들이라는 뜻으로, 백거이(白居易)가 만년에 형부 상서(刑部尙書)로 치사하고 나서는 향산거사(香山居士)라 자칭하고, 여덟 원로들과 함께 구로회(九老會)를 결성하여 매양 서로 왕래하면서 풍류를 즐겼던 데서 온 말이다.

구로[九老]  구로는 일명 향산구로(香山九老)인데, 당(唐)의 백거이(白居易)가 벼슬을 그만두고 나와서 나이 많은 호고(胡杲)・길민(吉旼)・정거(鄭據)・유진(劉眞)・노진(盧眞)・장혼(張渾)・적겸모(狄兼謨)・노정(盧貞)과 잔치를 즐기며 놀았다. <唐書 白居易傳>

구로[九老]  고려(高麗) 때 고관(高官)으로 치사(致仕 : 나이가 많아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나는 것)하고 기로회(耆老會)를 결집하여 여생을 한가로이 즐기므로 사람들이 ‘지상선(地上仙)’으로 호칭하였던 최당(崔讜)・최선(崔詵)・장자목(張自牧)・고영중(高瑩中)・백광신(白光臣)・이준창(李俊昌)・현덕수(玄德秀)・이세장(李世長)・조통(趙通)을 말한다.

구로[劬勞]  낳아 주고 길러 주신 부모님의 은덕을 말한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요아(蓼莪)에 “슬프고 슬프도다, 부모님 생각. 낳고 길러 주시느라 얼마나 고생하셨던가.[哀哀父母 生我劬勞]”라는 말이 있다.

구로[劬勞]  자식을 낳아 기르는 수고를 가리킨다. 시경(詩經) 요아(蓼莪)의 “슬프다, 부모시여. 나를 낳으시느라 애쓰고 수고로우셨다.[哀哀父母 生我劬勞]”라는 구절에서 연유한 말이다.

구로[鷗鷺]  갈매기와 백로를 가리킨다. 구로와의 맹세란 곧 그들을 벗으로 삼는다는 뜻으로, 세상일에 간여하지 않고 강호에 은퇴하여 지내는 것을 의미한다.

구로[鷗鷺]  갈매기와 해오라기.

구로[寇老]  구로는 송(宋)나라 때 명신(名臣) 구준(寇準)을 가리킨다. 구준이 간신의 모함을 입어 도주 사마(道州司馬)로 좌천되었다가 다시 뇌주(雷州) 사호 참군(司戶參軍)으로 좌천된 일이 있다.

구로[龜老]  은자(隱者)나 또는 노승(老僧)을 가리킨 말이다.

구로[匶路]  장사 지낼 때 널을 싣는 수레를 말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