放言五首[其五]방언5수5 / 하루라도 누리라 / 白居易백거이

泰山不要欺毫末[태산불요기호말]   태산은 작은 것도 업신여기지 않고

顔子無心羨老彭[안자무심선노팽]   안자는 노팽 장수 선망하지 않았네

松樹千年終是朽[송수천년종시후]   천년 사는 소나무도 결국은 썩으나

槿花一日自爲榮[근화일일자위영]   무궁화는 하루라도 스스로 누리나니

何須戀世常憂死[하수연세상우사]   삶에 연연하여 항상 죽음 근심 말고

亦莫嫌身漫厭生[역막혐신만염생]   몸과 삶을 함부로 싫어하지도 마시라

生去死來都是幻[생거사래도시환]   살고죽고 가고옴이 모두 헛것인 것을

幻人哀樂繫何情[환인애락계하정]   허깨비 애락을 어찌 정으로 매려하나

<放言五首[其五]방언55 / 지껄임 : 살고죽고 모두 헛것 / 白居易백거이>


   幷序병서 : 원진(元稹)이 강릉(江陵)에 있을 때 방언(放言)이라는 장구 다섯 수를 지었다. 그 시운이 높고 시율은 격식을 갖추었으며, 시의는 예스러우나 시어는 참신하였다. 내가 매번 그 시를 읊을 때마다 그 맛을 깊이 음미했다. 비록 선배들 중에 시에 깊이 있는 자가 있었지만, 원진의 이런 시는 없었는데, 그나마 이기(李頎)의 “濟水至淸河自濁, 周公大聖接輿狂.”이라는 시구만이 그에 가까웠다. 내가 심양의 보좌로 출임함에 아직 임지에 이르지 않았고 배 위에서도 한가했기에 강물 위에서 홀로 읊어 다섯 수를 엮어 원진의 뜻을 잇고자할 따름이다.[元九在江陵時, 有放言長句詩五首, 韻高而體律, 意古而詞新. 予每詠之, 甚覺有味, 雖前輩深於詩者, 未有此作. 唯李頎有云: “濟水至淸河自濁, 周公大聖接輿狂.” 斯句近之矣. 予出佐潯陽, 未屆所任, 舟中多暇, 江上獨吟, 因綴五篇以續其意耳.] <放言 五首 幷序>


  • 불요[不要]  필요하지 아니함. 쓸데없음. …하지 마라. …해서는 안 된다. 받지 않다. 갖지 않다. 요구하지 않다.
  • 호말[毫末]  털 끝. 털끝만한 작은 일 또는, 적은 양(量). 극히 적은 분량. 아주 미세한 양. 지극히 미세한 것. 아주 자그마한 것.
  • 안자[顔子]  안회(顔回)를 높여 이르는 말. 공자의 수제자. 가난을 괴롭게 여기지 않았고 무슨 일에도 성내지 않았으며 잘못은 두 번 다시 저지르지 않았다 함. 29세에 백발이 되었고 32세에 사망했음.
  • 노팽[老彭]  노팽(老彭)은 곧 8백세를 살았다는 팽조(彭祖)로, 이름은 전경(籛鏗)이라 한다. 일설에는 노담(老聃)과 팽조(彭祖)의 병칭이라고 하는데, 모두 장수했다고 한다.
  • 근화[槿花]  아욱과(科)에 속한 낙엽 활엽 관목인 무궁화의 꽃.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때 지므로 덧없음에 비유됨.
  • 연세[戀世]  세상 내지 삶에 대한 애착.
  • 애락[哀樂]  슬픔과 즐거움을 아울러 이르는 말.
  • 환인[幻人]  환상의 사람. 허깨비 같은 사람. 요술쟁이. 마술사. 마법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