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無題무제 / 누에는 죽기까지 실을 뽑고 / 李商隱이상은


相見時難別亦難[상견시난별역난]   어렵게 만났다 헤어지긴 더 어려워

東風無力百花殘[동풍무력백화잔]   시들어 지는 꽃을 봄바람이 어이하리

春蠶到死絲方盡[춘잠도사사방진]   봄 누에는 죽기까지 실을 뽑고

蠟炬成恢淚始乾[납거성회누시건]   초는 재 되어야 눈물이 마른다네

曉鏡但愁雲鬓改[효경단수운빈개]   아침 거울 앞에 흰 머리 한숨짓고

夜吟應覺月光寒[야음응각월광한]   잠 못 이뤄 시 읊는 밤 달빛은 차리

蓬山此去無多路[봉산차거무다로]   봉래산은 여기서 멀지 않으니

靑鳥殷勤爲探看[청조은근위탐간]   파랑새야 살며시 가보고 오렴

<無題무제 / 李商隱이상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