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환경에 따라 몸가짐이 변해서는 안 된다 <채근담>


세상을 살아가는 몸가짐은

경우에 따라 변해서는 안 된다.

큰불에 쇠가 녹아 흘러도

맑은 바람처럼 고요해야 하고

된서리가 만물을 죽여도

화창한 날씨처럼 온화해야 하고

흙먼지가 하늘을 가려도

밝은 해처럼 환해야 하고

큰 파도가 바다를 뒤엎어도

돌기둥처럼 우뚝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천지간에 참된 인품이다.


持身涉世,  不可隨境而遷.
지신섭세,  불가수경이천.
須是大火流金而淸風穆然,  嚴霜殺物而和氣藹然,
수시대화유금이청풍목연,  엄상살물이화기애연,
陰霾翳空而慧日朗然,  洪濤倒海而砥柱屹然,
음매예공이혜일랑연,  홍도도해이지주흘연,
方是宇宙內的眞人品.
방시우주내적진인품.

<채근담菜根譚/청각본淸刻本(건륭본乾隆本)/평의評議(004)>


  • 목연[穆然]  온화하다. 온순하다. 조용히 생각하다. 고요히 생각하는 모양. 심원한 모양. 소리가 그윽한 모양. 온화한 모양.
  • 애연[藹然]  온화하다. 부드럽다. 온화하고 선량하다. 무성하다. 가득하다. 윤택하다. 가득 어려 있다.
  • 매회[霾晦]  흙먼지로 하늘이 뿌옇다. 바람에 먼지가 날려 온 하늘이 뿌옇게 되는 현상을 이른다.
  • 혜일[慧日]  부처의 지혜를 햇빛에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 낭연[朗然]  낭랑하다. 맑고 우렁차다. 쟁쟁하다. 주자(朱子)의 시 독이빈로옥간시우음(讀李賓老玉澗詩偶吟)에 “홀로 요금을 안고 옥계를 지나니, 낭연히 맑은 밤 달 밝은 때일세.[獨抱瑤琴過玉溪 朗然淸夜月明時]”라고 하였다.
  • 홍도[洪濤]  큰 파도.
  • 지주[砥柱]  바위로 이루어진 산 이름으로, 중국 황하(黃河)의 격류(激流) 중에 서 있어도 조금도 요동되지 않고 오히려 하수(河水)가 분류(分流)하여 산 모양이 마치 수중에 우뚝 솟아 있는 기둥과 같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水經 河水 注> 세속에 휩쓸리지 않고 난세에도 의연하게 절조(節操)를 지키는 군자를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지주중류(砥柱中流)라 하기도 한다.
  • 흘연[屹然]  우뚝 솟은 모양. 위엄 있게 우뚝 솟은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다.

[譯文]  持恒守一  葆眞人品

把持身心涉足世事, 不可以跟隨環境變化而變遷. 必須是强大火力熔化金屬中保持淸涼微風的和美而化養萬物, 嚴冽霜雪肅殺萬物中堅持和藹氣度的和善而親近自然, 陰沉霾霧蔽翳天空中秉持智慧日光的明朗而豁然開朗, 洪大波濤翻倒大海中守持岩坻柱石的穩固而巍然屹立, 這才是天地間眞正的爲人品質.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