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4월 산골


4월 산아

초로소롬

설레는구나

대지는 자연스럽고

농부는 부지런하여

무위와 인위가 극명히 나뉘는 계절

내 갈 땅

한 뼘이 없어

멀리서 나는 둘 다 가졌노라

오래된 바람아 다시 노래하라

아버지 꽃  엄니 꽃

꽃 피는 산골

엉아야 누나야 고향 살자

– 안상길 –

<탱자꽃, 으름꽃>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