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상벌이 명확하면 용감해진다 <한비자/내저설/칠술>


월(越)나라 왕이 대부(大夫) 종(種)에게 이렇게 물었다.

“나는 오(吳)나라를 정벌하고 싶은데 잘 될 것 같은가.”

종(種)이 대답하였다.

“잘 될 것입니다. 소신은 일찍부터 상을 후하게 하여 공이 있는 자에게 반드시 주었고, 벌을 엄격히 하여 과실이 있는 자는 반드시 처벌하였습니다. 왕께서 시험하고자 하시면 궁전에 불을 질러 주십시오.”

그래서 궁전에 불을 질렀는데 아무도 불 끄는 일에 나서지 않았다. 그래서 종은 다음과 같이 명령하였다.

“불을 끄다가 순직한 자는 적과 싸워 전사한 자와 똑같이 상을 줄 것이다. 불을 끄는 일에 나섰으나 순직하지 않은 자는 적과 싸워 승리한 자와 동일한 대우를 할 것이다. 불을 끄는 일에 참여하지 않은 자에 대한 벌은 적에게 굴복하거나 도주한 자와 동일한 처벌을 할 것이다.”

이 명령을 듣고 몸에 흙탕물을 바르고 불에 뛰어든 자가 왼편에서 3천 명, 오른편에서 3천 명이나 되었다. 왕은 오나라와 싸워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한비자 제30편 내저설(상) 칠술 : 신상>


越王問於大夫種曰 : 「吾欲伐吳, 可乎?」 對曰 : 「可矣. 吾賞厚而信, 罰嚴而必. 君欲知之, 何不試焚宮室?」 於是遂焚宮室, 人莫救之. 乃下令曰 : 「人之救火者死, 比死敵之賞 ; 救火而不死者, 比勝敵之賞 ; 不救火者, 比降北之罪.」 人之塗其體被濡衣而走火者, 左三千人, 右三千人. 此知必勝之勢也. <韓非子 第30篇 內儲說(上) 七術 : 信賞>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