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백성의 죄는 나에게 책임이 있다 <설원 : 군도>


우(禹)임금이 밖에 나갔다가 죄인을 만나자, 수레에서 내려 그 사정을 묻고는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좌우 신하가 말하였다.

“무릇 죄인이란 법도를 지키지 않아 그렇게 된 것인데, 임금께서는 어찌 이리 애통해 하십니까?”

이에 우임금이 말하였다.

“요순(堯舜) 시대의 백성들은 모두 요(堯)와 순(舜)의 마음을 자신의 마음을 삼았다. 지금 과인이 임금이 되고 나서는 이렇게 백성들이 각기 자신의 마음으로 그 마음을 삼고 있다. 나는 이를 애통히 여기는 것이다.”

서경(書經)에 ‘백성이 죄를 지음은 오직 나 한 사람 때문이로다.’라고 하였다.

<설원 : 군도 0109>


禹出見罪人, 下車問而泣之, 左右曰 : 「夫罪人不順道, 故使然焉, 君王何爲痛之至於此也?」 禹曰 : 「堯舜之人, 皆以堯舜之心爲心. 今寡人爲君也, 百姓各自以其心爲心, 是以痛之.」 書曰 : 「百姓有罪, 在予一人.」 <說苑 : 君道 0109>


  • 백성유죄 재여일인[百姓有罪 在予一人] 서경(書經) 주서(周書) 태서(泰誓)에 “백성에게 잘못이 있는 것은 나 한 사람에게 있다.[百姓有過 在予一人]”라 보이고, 논어(論語) 요왈(堯曰)에 “내 몸에 죄가 있다면 그것은 만방의 탓이 아니고, 만방에 죄가 있다면 그 죄는 내 몸에 있다.[朕躬有罪 無以萬方 萬方有罪 罪在朕躬]”라는 탕왕(湯王)의 말이 보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