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딸아이가 방문을 닫을 무렵 / 박상천


어느 날 갑자기

딸아이가 옷을 갈아입으며

방문을 닫는다.

‘그래, 이젠 방문을 닫아야겠지’ 하면서도,

내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옷을 갈아입던

딸아이가 문득 생각난다.

기저귀를 갈다말고

그의 배에 입을 대고 바람을 불어대면

까르르하고 터지던 웃음,

부지런히 아버지를 따라다니던

아이의 보행기 굴리는 소리,

그에게 밥을 떠먹이다 보면

내 입이 먼저 벌어진다며 아내는 웃곤 했었지.

그러고 보니

함께 샤워를 하지 않게 된 것이 언제부터였던가.

이제,

거울을 보며 옷을 갈아입고 있을

딸아이의 닫힌 방문 앞을 괜히 서성거린다.

<딸아이가 방문을 닫을 무렵 / 박상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