初歸故園초귀고원 / 처음 고향에 돌아오니 / 崔惟淸최유청

里閭蕭索人多換[이려소삭인다환]   쓸쓸한 고향이라 거개가 모르겠고

墻屋傾頹草半荒[장옥경퇴초반황]   담벼락은 무너져 잡초만 무성하네

唯有門前石井水[유유문전석정수]   오직 문 앞에 남은 돌우물 물만이

依然不改舊甘涼[의연불개구감량]   예전이나 다름없이 달고 시원하네

<初歸故園초귀고원 / 처음으로 고향에 돌아오니 / 崔惟淸최유청 : 東文選동문선>


  • 고원[故園]  고향(故鄕). 전(前)에 살던 곳. 자기가 태어나 자란 곳. 옛날에 만들어진 뜰.
  • 이려[里閭]  태어나 자란 고향 마을. 향리(鄕里). 이한(里閈). 고향 마을. 마을의 문.
  • 소삭[蕭索]  아주 쓸쓸함. 쓸쓸한 모양. 索은 쓸쓸하다는 뜻으로 음은 삭이다. 소조(蕭條).
  • 장옥[墻屋]  장옥(牆屋). 집의 둘레나 일정한 공간을 둘러막기 위하여 흙, 돌, 벽돌 따위로 쌓아 올린 것.
  • 경퇴[傾頹]  낡은 건물 따위가 기울어지고 무너짐. 기울어져 무너지거나 또는 쏠려 넘어짐
  • 유유[唯有]  다만. 오직.
  • 석정[石井]  돌로 쌓은 우물. 돌우물.
  • 의연[依然]  전과 같이 다름없음. 여전하다. 의연하다. 전과 같다. 그대로이다. 한결같다.

동문선(東文選) 최유청(崔惟淸) 初歸故園(초귀고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