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시

누구나 하나쯤 품고 산다지

터질까 두려운

단물 찬, 빨간 그리움

아득히 푸른 하늘에

까치밥이라 남겨놓은 어설픈 변명

딸 수 없는 그 사람을

안상길

묵은 감나무 밑 우거진 덤불에
가는 덩굴에 빨간 열매가 홍시의 눈물인 양 달려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