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떠벌이지 말고 기교부리지 마라 <채근담>


열 마디 말 중에 아홉이 맞아도

신기하다 칭찬하지 않지만

한 마디라도 맞지 않으면

비난의 목소리가 일제히 모여든다.

열 가지 계책 중 아홉이 성공해도

공을 돌리려 하지 않으면서

한 가지만 실패해도

헐뜯는 소리가 무성히 일어난다.

군자는 그래서

침묵할지언정 떠벌이지 않고

질박할지언정 기교부리지 않는다.


十語九中,  未必稱奇.  一語不中,  則愆尤駢集.
십어구중,  미필칭기.  일어부중,  즉건우병집.
十謀九成,  未必歸功.  一謀不成,  則訾議叢興.
십모구성,  미필귀공.  일모불성,  즉자의총흥.
君子所以寧默毋躁,  寧拙毋巧.
군자소이영묵무조,  영졸무교.

<채근담菜根譚/명각본明刻本(만력본萬曆本)/전집前集(072)>


  • 미필[未必]  반드시 ~한 것은 아니다. 꼭 ~하다고 할 수 없다.
  • 건우[愆尤]  그릇되게 저지른 실수. 허물을 탓함.
  • 소이[所以]  인과 관계의 문장에서 결과나 결론을 나타낸다. 그래서. 그런 까닭에.

[譯文]  謹言愼行 君子之道 : 寧默毋躁, 寧拙毋巧

十句話語九句說中不一定稱贊稀奇, 一句話語都說不中就會罪責接連而至 ; 十次計謀九次成功不一定歸於功勞, 一次計謀都不成功就會非議聚集興起. 所以君子寧可保持沉默不要浮躁, 寧可顯現笨拙沒有靈巧.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