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씨방, 옻열매


가야할 때 떠나가

아등바등 머물지 않으니

응달에 겨울 가고

양달에 봄이 오네

옻나무 열매

연씨방

늙은 마루 끝에 쪼그려 앉은

연잎 안에 연씨,  연잎 옆에 연씨방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