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회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뷔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조름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벼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 빛이 그립어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려

풀섶 이슬에 함추름 휘적시든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傳說바다에 춤추는 밤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의와

아무러치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벗은 안해가

따가운 해ㅅ살을 등에 지고 이삭줏던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석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집웅,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어 도란도란거리는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 정지용(鄭芝溶)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