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當日軒記당일헌기 / 오늘을 살라[當日] / 李用休이용휴


사람이 오늘이 있음을 알지 못하는 데서부터 세상의 풍조가 그릇되게 되었다.

어제는 이미 지나갔고,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았다.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면 오직 오늘이 있을 뿐이다.

이미 지나간 날은 다시 돌이킬 수 없고, 아직 오지 않은 날은 비록 3만 6천 날이 연이어 온다 해도 그 날은 마땅히 그날 해야 할 일이 있으니 다음 날까지 손쓸 여력이 없다.

무릇, 한가함이란 경전에 실려 있지도 않고 성인도 말하지 않았는데 한가함을 빌미로 세월을 허비하는 사람이 있으니, 참으로 이상한 일이다.

이로 말미암아 세상일에 그 본분을 다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것이다.

하늘 스스로가 한가롭지 않아서 늘 운행하고 있거늘, 사람이 어찌 한가할 수 있겠는가?

당일에 해야 하는 일은 일정한 것이 아니니, 선(善)한 사람은 선한 일을 하고, 선하지 않은 사람은 선하지 않은 일을 한다.

그러므로 길하거나 흉한 날, 위축되거나 왕성한 날은 달리 있는 것이 아니라 단지 그 하루를 어떻게 사느냐에 달린 것이다.

무릇, 하루가 쌓여 열흘이 되고 한 달이 되고 사철이 되고 한 해가 되는 것이다.

사람도 또한 날로 수양을 해 나가면 선한 사람이 될 수도 있고, 성인의 경지에 도달할 수도 있다.

지금 그대가 수양하고자 하니, 그 공부는 오직 오늘에 달린 것이다. 그러니 내일은 말하지 말라.

수양하지 않는 날은 곧 태어나지 않은 것과 같은 것이니, 이는 바로 헛된 날[空日]이다.

그대는 모름지기 눈앞에 확실한 이 하루를 공일(空日)로 만들지 말고 당일(當日)로 만들라.

<當日軒記당일헌기 / 李用休이용휴 : 탄만집>


自人之不知有當日而世道非矣. 昨日已過, 明日未來. 欲有所爲, 只在當日. 已過者, 無術復之, 未來者, 雖三萬六千日相續而來, 其日各有其日當爲者, 實無餘力可及翌日也. 獨怪夫閒者, 經不載聖不言而有托以消日者. 由此而宇宙間事, 多有不得盡其分者矣. 且天不自閒而常運, 人安得閒哉. 然當日所爲者, 亦不一, 善者爲善, 不善者爲不善. 故日無吉凶孤旺, 但在用之者耳. 夫日積爲旬而月而時而歲成. 人亦日修之, 從可欲至大而化矣. 今申君欲修者, 其工夫惟在當日, 來日則不言. 噫. 不修之日, 乃與未生同, 卽空日也. 君須以眼前之昭昭者, 不爲空日而爲當日也. <當日軒記 / 李用休 : 集>


  • 이용휴[李用休]  조선 후기의 문인. 자는 경명(景命), 호는 혜환재(惠寰齋). 본관은 여주(驪州). 아버지는 이침(李沉)이고, 이가환(李家煥)의 아버지이다. 일찍이 진사시에 합격하나 관직에 뜻을 두지 않고 세속의 일에서 벗어나 옛 성현들의 책에 모범을 두고 옛사람의 문장을 몸으로 익히는 데에 모든 노력을 쏟았다. 음보(蔭補)로 벼슬이 첨지중추부사에 이르렀다. 저서로는 탄만집(集)・혜환시초(惠寰詩抄)와 혜환잡저(惠寰雜著)가 있다.
  • 세도[世道]  세상을 올바르게 다스리는 도리 또는 방도. 세상살이. 세상 형편. 사회 상황. 세상(世上)의 도의(道義). 사회 분위기. 사회 풍조.
  • 소일[消日]  하는 일없이 세월(歲月)을 보냄. 어떤 일에 마음을 붙이어 심심하지 않게 시간(時間)을 보냄.
  • 우주[宇宙]  천지(天地) 사방(四方)과 고왕(古往) 금래(今來). 세계 또는 천지간. 만물을 포용하고 있는 공간. 자연(自然), 두우(斗宇). 질서 있는 통일체로서의 세계.
  • 길흉고왕[吉凶孤旺]  길함과 흉함, 위축됨과 왕성함.
  • 가욕지대이화[可欲至大而化]  가욕(可欲)으로부터 대이화(大而化)에 이르다. 사람이 수양하여 점차적으로 올라가는 단계를 말한다. 맹자(孟子) 진심 하(盡心下) 편에서 맹자는 인간 수양의 단계에 대해 “욕구해도 되는 것을 선(善)이라 하고 자기 몸에 있게 하는 것을 신(信)이라 하고 충실케 한 것을 미(美)라 하고 충실하여 빛남이 있게 하는 것을 대(大)라 하고 대(大)하여 화(化)하는 것을 성(聖)이라 하고 성(聖)스러워 알 수 없게 하는 것을 신(神)이라 한다.[可欲之謂善, 有諸己之謂信, 充實之謂美, 充實而有光輝之謂大, 大而化之之謂聖, 聖而不可知之之謂神]”라고 하였다.
  • 소소[昭昭]  사리(事理)가 환하고 뚜렷함, 밝은 모양(模樣). 환하다. 명백(明白)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