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쓸쓸한 길 / 백석


거적장사 하나 산(山)뒷 옆비탈을 오른다

아 – 따르는 사람도 없이 쓸쓸한 쓸쓸한 길이다

산(山) 가마귀만 울며 날고

도적갠가 개 하나 어정어정 떠러간다

이스라치전이 드나 머루전이 드나

수리취 땅버들의 하이얀 복이 서러웁다

뚜물같이 흐린 날 동풍(東風)이 설렌다

<쓸쓸한 길 / 백석>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