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일산조秋日山朝 / 백석白石


아츰볕에 섶구슬이 한가로이 익은 골짝에서 꿩은 울어 산(山)울림과 장난을 한다

산(山)마루를 탄 사람들은 새꾼들인가

파아란 한울에 떨어질 것같이

웃음소리가 더러 산(山) 밑까지 들린다

순례(巡禮) 중이 산(山)을 올라간다

어젯밤은 이 산(山)절에 재(齋)가 들었다

무리돌이 굴러나리는 건 중의 발굼치에선가

<추일산조秋日山朝 / 백석白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