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정하고 청렴하며, 용서하고 검소하라 [居官公廉 居家恕儉] <채근담>


관직에 필요한 두 마디 말이 있으니

오로지 공정하면 사리에 밝아지고

오로지 청렴하면 위엄이 생겨난다.

가정에 필요한 두 마디 말이 있으니

오로지 용서하면 마음이 평화롭고

오로지 검소하면 쓰기에 넉넉하다.


居官有二語, 曰 :  “惟公則生明,  惟廉則生威.”
거관유이어, 왈 :  “유공즉생명,  유렴즉생위.”
居家有二語, 曰 :  “惟恕則情平,  惟儉則用足.”
거가유이어, 왈 :  “유서즉정평,  유검즉용족.”

<채근담菜根譚/명각본明刻本(만력본萬曆本)/전집前集>


  • 거관[居官]  관직에 있음. 벼슬살이를 하고 있음. 관직에 있다. 관직을 맡다.
  • 공생명 편생암[公生明 偏生暗] 공정하면 밝게 되고, 치우치면 어리석어진다. 순자(荀子) 불구(不苟)에 “공정하면 사리를 밝게 살필 수 있고, 편파적이면 사리를 살피는 것이 어두워진다.[公生明, 偏生暗.]”라는 구절이 있는데, 옛날 중국 외방(外方)의 관청에서 공생명(公生明)이라는 세 글자를 돌에 새겨 세워서 관원들을 경계시켰다고 한다.
  • 공생명 염생위[公生明 廉生威]  명(明)나라 곽윤례(郭允禮)의 관잠(官箴)에 “관리들은 나의 권위를 두려워하지 않고, 나의 청렴함을 두려워한다. 백성들은 나의 능력에 감복하지 않고, 나의 공정함에 감복한다. 내가 공정하면 백성들이 감히 태만하지 않고, 내가 청렴하면 관리들이 감히 속이지 못한다. 공정은 밝음을 낳고, 청렴은 위엄을 낳는다.[吏不畏吾嚴, 而畏吾廉. 民不服吾能, 而服吾公. 公則民不敢慢, 廉則吏不敢欺. 公生明, 廉生威.]”라고 하였다.
  • 명철[明哲]  세태나 사리에 밝음. 현명하고 사리에 밝음, 또는 그 사람.
  • 거가[居家]  집안일을 하면서 집에 있음. 집에서의 일상생활. 집안을 꾸미다. 집안을 다스리다. 집에서 한가롭게 지내다.
  • 정평[情平]  마음이 평화롭다. 심정(心情)이 평화롭다. 심기((心氣))가 평안하다.
  • 서[恕]  서(恕)는 내 마음을 미루어 남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을 말한다. 공자의 제자 자공(子貢)이 공자에게 “종신토록 행할 만한 한 마디 말이 있습니까?[有一言而可以終身行之者乎?]”라고 묻자, 공자가 “서일 것이다. 자기가 하고자 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말라는 것이다.[其恕乎! 己所不欲, 勿施於人.]”라고 하였다. <論語集註 衛靈公>
  • 용서[容恕]  지은 죄나 잘못에 대하여 꾸짖거나 벌을 주지 않고 너그럽게 보아줌. 관용(寬容)을 베풀어 벌(罰)하지 않음. 꾸짖지 아니함. 놓아 줌.
  • 용족[用足]  쓰기에 넉넉하다. 사용하기에 족하다.

【譯文】 居官公廉,  居家恕儉.
做官有兩句話說 :  “只有公正才能明斷是非, 只有廉潔才能樹立威信.”  居家有兩句話說 : “只有寬恕才能平和心情, 只有勤儉才能資用充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