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극한 정성이 사람을 고치고 굳센 의지가 일을 이룬다 <격언연벽>


세상에 고치지 못할 사람은 없다

다만 성심이 지극하지 못할까 걱정이다.

세상에 이루지 못할 일이란 없다

다만 의지가 굳건하지 못할까 걱정이다.


天下無不可化之人,  但恐誠心未至.
천하무불가화지인,  단공성심미지.
天下無不可爲之事,  只怕立志不堅.
천하무불가위지사,  지파입지불견.

<格言聯璧격언련벽/處事類처사류>


  • 교화[敎化]  사람을 정신적으로 가르치고 이끌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게 함. 정신적으로 가르치고 이끌어 감화되게 하다. 통감절요(通鑑節要) 두주(頭註)에 “도리(道理)와 술업(術業)을 가지고 사람을 가르치는 것을 교(敎)라 하고, 몸소 위에서 실천하여 아랫사람을 풍동(風動: 백성들이 스스로 좇아서 감화됨)함을 화(化)라 한다.[以道業誨人曰敎. 躬行於上, 風動於下曰化也.]”라고 하였고, 신간증보삼략(新刊增補三略)에 “도(道)와 업(業)을 가지고 남을 가르치는 것을 교(敎)라 이르고, 몸소 위에서 행하여 풍화(風化)가 아래에까지 동(動)하게 함을 화(化)라 이른다.[以道業誨人 謂之敎 躬行於上 風動於下 謂之化]”라고 하였다.
  • 풍화[風化]  교육이나 정치를 잘하여 세상의 풍습을 잘 교화시킴. 교육과 정치의 힘으로 풍습을 잘 교화시킴.
  • 단공[但恐]  오직[다만]…을 걱정하다[염려하다]. 다만 ~만이 두렵다.
  • 성심[誠心]  성실하고 정성스러운 마음. 정성(精誠)어린 마음. 성실(誠實)한 마음. 참된 마음. 진실한 마음.
  • 지극[至極]  어떠한 정도(程度)나 상태(狀態) 따위가 극도(極度)에 이르러 더할 나위 없음.
  • 지파[只怕]  다만 ~만이 두렵다. 오직 ~만을 우려[걱정]하다. 짐작컨대. 아마.
  • 입지[立志]  뜻을 세우다. 포부를 가지다. 참고로 근사록(近思錄) 권8 치체류(治體類)에 정이천(程伊川)이 이르기를 “뜻을 세운다고 하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지극히 정성스러운 한 마음으로 도를 자임하면서, 성인의 가르침을 반드시 믿겠다고 다짐하고 선왕의 다스림을 반드시 봉행하겠다고 다짐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천근한 규례에 얽매이지 않고 사람들의 말에 동요되거나 현혹되지 않는 가운데, 반드시 삼대와 같은 성대한 정치를 천하에 펼치겠다고 기약하는 것이다.[所謂立志者 至誠一心 以道自任 以聖人之訓爲必可信 先王之治爲必可行 不狃滯於近規 不遷惑於衆口 必期治天下如三代之盛也]”라고 하였다.
  • 의지[意志]  어떤 일을 이루려는 적극적인 마음. 특정 목적의 달성을 지향하는 인간의 의식적인 노력. 생물이 어떠한 목적을 이루고자 하는 능동적인 마음의 작용.

【譯文】 天下沒有不能教化的人,  就害怕不誠心  ;  天下沒有不能干成的事,  就怕立志不堅定.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