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버리느니 사용하는 것이 낫고, 죽느니 버리는 것이 낫다 <전국책戰國策/위책魏策>


진(秦)나라의 공격으로 위(魏)나라가 위급하게 되었다.

어떤 사람이 위왕(魏王)에게 말하였다.

“버리느니 차라리 이를 사용하는 것이 낫고, 죽느니 차라리 버리는 것이 낫습니다. 그런데 버리는 데에만 능하여 잘 사용하지 못하고, 아끼다 죽을 줄은 알면서도 버릴 줄은 모르니 이것이 사람들의 큰 과오입니다.

지금 대왕께서는 수 백 리의 땅을 잃으시고, 수 십 개의 성읍을 잃으셨는데도 나라의 재난이 풀리지 않았습니다. 이는 대왕께서 땅을 빼앗겼지 뇌물로 사용하여 내어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금 진나라의 강함은 천하에 적이 없으며, 위나라의 약함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대왕께서는 이것을 진나라의 표적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이 또한 아끼다가 죽으면서도 내주고 뇌물로 삼을 줄을 모르는 것으로, 과오를 거듭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입니다.

지금 대왕께서 과감하게 소신의 계책을 채택하신다면 땅은 잃되 나라는 손상할 정도는 아니고, 허리는 굽히되 일신은 고통을 받을 정도가 아니며, 재난을 풀게 되고 원한은 깨끗이 씻어질 것입니다.

진나라는 온 나라 안의 법을 집행하는 자로부터 수레를 끄는 자에 이르기까지 전부터 이구동성으로 ‘노씨(嫪氏: 노애嫪毐)에게 붙을까, 여씨(呂氏: 여불위呂不韋)에게 붙을까’하고, 아래로는 여염집에서 위로는 조정관료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습니다.

그러니 대왕께서는 땅을 갈라 진나라에 뇌물로 하고, 그것을 노애의 공으로 삼고, 허리를 굽혀 진나라를 받들고 노애에게 기대십시오. 대왕께서 전적으로 노애를 도우시면 노애가 이길 것입니다.

대왕이 전적으로 노애를 돕게 되면 태후가 대왕을 고맙게 여기고 덕을 골수에 새길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대왕과 진나라의 교분은 천하의 제후 중 으뜸이 될 것입니다.

진나라와 위나라는 지금까지 백 번이나 친분을 맺고, 백 번이나 서로 배신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노씨를 통하여 진나라와 친해지고 교분이 천하의 제후 중 으뜸이 되면 천하의 제후 중 누가 여씨를 버리고 노씨를 따르지 않겠습니까.

천하의 제후가 틀림없이 여씨를 버리고 노씨를 따른다면 대왕의 원한은 풀릴 것입니다.”

<전국책 : 위책(4)>


秦攻魏急. 或謂魏王曰: “棄之不如用之之易也, 死之不如棄之之易也. 能棄之, 弗能用之, 能死之弗能棄之, 此人之大過也. 今王亡地數百里, 亡城數十而國患不解, 是王棄之, 非用之也. 今秦之强也, 天下無敵, 而魏之弱也甚, 而王以是質秦, 王又能死, 而弗能棄之, 此重過也. 今王能用臣之計, 虧地不足以傷國, 卑體不足以苦身, 解患而怨報. 秦自四境之內, 執法以下, 至於長輓者, 故畢曰: ‘與嫪氏乎? 與呂氏乎?’ 雖至於門閭之下, 廊廟之上, 猶之如是也. 今王割地以賂秦, 以爲嫪毐功, 卑體以尊秦, 以因嫪毐. 王以國贊嫪毐, 以嫪毐勝矣. 王以國贊嫪氏, 太后之德王也, 深於骨髓, 王之交最爲天下上矣. 秦・魏百相交也, 百相欺也. 今由嫪氏善秦, 而交爲天下上, 天下孰不棄呂氏而從嫪氏? 天下必合呂氏而從嫪氏, 則王之怨報矣.”   <戰國策 : 魏策(四)>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