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잡힌 물고기는 관심에서 멀어진다 [得魚將棄득어장기] <전국책戰國策 / 위책魏策>


위왕(魏王)이 애첩 용양군(龍陽君)과 배로 낚시질을 갔다. 용양군은 십 여 마리의 물고기를 낚고는 울기 시작하였다.

위왕이 물었다.

“무슨 걱정거리가 있느냐? 있다면 왜 나에게 말하지 않았느냐.”

“달리 걱정할 일은 없습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우는 것이냐.”

“저는 대왕께 낚인 물고기와 같은 신세이기 때문입니다.”

“무슨 뜻인가.”

용양군이 말하였다.

“저는 처음에 물고기를 낚았을 때는 무척 기뻤습니다. 하지만 그 후 점점 큰 것을 낚음에 따라 전에 낚은 것은 버리고 싶어졌습니다. 저는 이처럼 못생겼음에도 오늘날까지 대왕의 잠자리를 돌볼 수 있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군주와 동격의 지위를 얻고, 궁정 안에서는 사람을 뜰 아래로 물러서게 하고, 거리에 나서면 사람을 길가에 물러서게 할 수 있는 신분에까지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천하에는 미인이 적지 않습니다. 그런 미인이 저 같은 것이 왕의 총애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의상을 추어올리고 앞을 다투어 어전에 몰려들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저는 제가 처음에 잡은 물고기처럼 버림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울지 않을 수 없었던 이유입니다.”

위왕이 말하였다.

“어허.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느냐. 그렇다면 왜 미리 내게 말하지 않았느냐.”

그리고는 나라 안에 포고령을 내려 말하였다.

“감히 미인을 언급하는 자는 연좌의 형에 처할 것이다.”

이로써 보건대 좌우에 근시하는 총신이 주군에게 알랑거리고 아부하는 효과야말로 엄청난 것인데, 자기의 악을 덮고 자기를 주군에게 연결 지을 수 있다는 것은 거의 완벽하다. 이런 상태에 처하여 지금 천 리 밖에서 미인을 추천하여도 추천된 미인이 어찌하여 총애를 받는다고 보증할 수 있겠는가. 가령 총애를 받아도 어찌 추천자의 이익이 될 수 있겠는가. 도리어 근시의 사람들에게 원한을 받기 때문에 화는 있어도 복이 있는 예가 없다. 즉, 지금까지 원망을 듣는 것은 흔히 보았지만 덕을 본 사람을 본적이 없다. 따라서 이러한 수단을 지자가 할 수 있는 수단은 아닌 것이다.

<전국책 : 위책(4)>

❈  용양군(龍陽君)은 여인으로 보기도 하며, 또는 남색(男色)으로도 본다. 위의 내용에 근거하여 후세에 남색(男色)을 용양(龍陽)이라 하였다.


魏王與龍陽君共船而釣, 龍陽君得十餘魚而涕下. 王曰: “有所不安乎? 如是, 何不相告也?” 對曰: “臣無敢不安也.” 王曰: “然則, 何爲涕出?” 曰: “臣爲王之所得魚也.” 王曰: “何謂也?”
對曰: “臣之始得魚也, 臣甚喜, 後得又益大, 今臣直欲棄臣前之所得矣. 今以臣凶惡, 而得爲王拂枕席. 今臣爵至人君, 走人於庭, 辟人於途. 四海之內, 美人亦甚多矣, 聞臣之得幸於王也, 必褰裳而趨王. 臣亦猶曩臣之前所得魚也, 臣亦將棄矣, 臣安能無涕出乎?” 魏王曰: “誤:有是心也, 何不相告也?” 於是布令於四境之內, 曰: “有敢言美人者族.”
由是觀之, 近習之人, 其摯諂也固矣, 其自纂幡也完矣. 今由千里之外, 欲進美人, 所效者庸必得幸乎? 假之得幸, 庸必爲我用乎? 而近習之人, 相與怨我, 見有禍, 未見有福; 見有怨, 未見有德, 非用知之術也.   <戰國策 : 魏策(四)>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