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토골

가고 가다보면

언젠가는 가지겠지

가고 가서보면

아쉬움도 생기겠지

퐁퐁 샘을 파면

하늘 내려 놀다가고

노루도 멧돼지도

어슬렁 와 마시겠지

– 안상길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