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선 벗고 아집 씻고 <채근담>

얼굴 위 열 겹 껍질 쓸어 치워야

가증스러운 모습 겨우 사라지고

가슴 속 쌓인 먼지 씻어 없애야

말의 의미 제대로 깨닫게 된다.


面上掃開十層甲,  眉目纔無可憎.
면상소개십층갑,  미목재무가증.
胸中滌去數斗塵,  語言方覺有味.
흉중척거수두진,  어언방각유미.

<菜根譚채근담/乾隆本건륭본>


  • 掃開소개 : 쓸어 치우다.
  • 眉目미목 : 얼굴 모습을 이르는 말. 눈썹과 눈이 얼굴 모습을 좌우한다고 하여 이르는 말이다. 용모.
  • 可憎가증 : 밉살스럽다. 가증스럽다. 혐오스럽다.
  • 滌去척거 : 씻어서 버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