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빠지지 마라 <관반명>

사람에 빠지느니

차라리

깊은 못에 빠지는 게 낫다.

깊은 못에 빠지면

헤엄쳐 나오기라도 하지만

사람에 빠지면

도저히 구제할 방법이 없다.


與其溺於人也,  寧溺於淵.
여기닉어인야,  영닉어연.
溺於淵,  猶可游也.  溺於人,  不可求也.
익어연,  유가유야.  익어인,  불가구야.

<大戴禮대대례 武王踐阼무왕천조 / 盥盤銘관반명>


  • 盥盤銘관반명 : 무우(武盂)는 주(周)나라 무왕(武王)의 관반(盥盤)으로, 무왕이 주나라를 건국한 뒤에 주변의 기물에 많은 명문(銘文)을 새겨 경계로 삼았는데, 관반에 이 명문을 새겼다. 관반(盥盤)은 제사를 지내기 전에 제관이 손을 씻는 대야이다.

댓글 남기기